엠카지노 강제출목에 대한 생각…

엠카지노 강제 출목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엠카지노 강제 출목은 가능한가?

기술적으로는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이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엠카지노 게임 바로가기]

엠카지노 바카라 게임의 특성상 한판의 상황에 따라 4~6장의 카드가 오픈되어지는데

임의로 컷팅된 순간부터 컷팅전 배열의 짝(4장~6장으로 구성)

앞에서 게임이 끝나게 되면 그 이후 부터는 처음에 의도된 배열데로 카드가

구성되어 소위 강제 출목의 형태를 띤 게임이 진행될 것입니다.

강제 출목이 엠카지노에 유리한가?

엠카지노에서 블랙을 쓰지 않는다면 강제 출목 자체는 엠카지노에 유리한 것은 별로 없어 보입니다.

다만, 노 커미션 바카라에서 뱅커 식스윈의 출현을 강제로 많이 나오게 한다면 이는

플레이어에게 극히 불리한 게임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따라서 강제 출목이 의심되는 분이 있다면 5% 커미션 바카라를 하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노 커미션 바카라에서 뱅커 식스윈의 출현이 수학적인 확률보다 훨신 더 많이

나오는지 체크해 보는 것도 해볼만한 일이구요…

엠카지노에서 강제 출목을 할 필요성이 있는가?

물론 위에서 말씀드린 것과 같이 뱅커 식스윈의 빈번한 출현을 목적으로 한 강제 출목은

엠카지노 엣지를 높일 수 있기에 영업상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나

이 것을 실현함에 따른 리스크가 더욱 큰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일단 강제 출목을 하기 위해서는 셔플머신에 프로그래밍을 해야 하며,

프로그래밍을 하는 과정에서 그 정보가 노출될 위험이 엄청나며,

내부 직원이 그 정보를 이용하여 손 쉽게 돈을 벌 수 있기에

엠카지노에서는 손해가 될 것임이 분명합니다.

셔플머신 자체에 내장된 프로그램이 엠카지노 직원 아무도 모르게 엠카지노에게

유리한 뱅커 식스윈의 빈번한 출현을 강제할 수 있다면 이는 셔플머신 설계자가

카드의 출현 패턴을 알 수도 있다는 결과가 되어 엠카지노 입장에서는 엄청난

리스크에 노출된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강랜의 경우로 국한해서 설명드리자면 강랜의 경우 셔플머신에서 꺼낸 카드를

다시 딜러가 셔플을 하고 최종적으로 핸디가 컷팅한 후 게임을 시작합니다.

이러한 과정을 음미해 보면 강랜입장에서는 셔플머신 제작사를 믿을 수 없으며

딜러 또한 믿을 수 없기 때문인 것입니다.

천장에서 돌아가고 있는 수 많은 카메라는 고객뿐 아니라 수많은 딜러를 찍고 있는 것입니다.

엠카지노 바카라 게임에 대한 연구는 의미가 없는가?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엠카지노 바카라 게임 자체에 대한 연구는 아무 의미가 없어 보입니다.

셔플이 끝난 카드를 컷팅한 후 슈박스에 들어가는 순간 해당 슈의 첫번째 게임부터

마지막 게임까지의 그림이 확정되기 때문에 중간에 그려지는 그림이나 숫자 등 각종 정보들은

이미 확정되어 있는 다음판에 아무런 영향을 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배팅시스템 또는 게임을 풀어가는 다양한 노하우 등은 중요하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